Amor(아모르)

Blog Review

Amor(아모르)

8451946804_0fea13a696_z.jpg

2010 빈티지 칠레산, 스위트 레드와인

병의 표지는 밝고 비비드한 컬러의 유화스타일의 표지다.보통 와인의 맛은 표지의 분위기랑 굉장히 흡사한다. 그걸 확신하게 해주는 와인이라고 본다.

이 와인은 코르크가 없으며, 마개로 되어있다. 마개 따는게 꽤나 힘들다. 요즘 와인들은 알루미늄으로 된 마개가 많이 있어서 선택하기가 부담스럽기도 하다. 코르크가 좋으니까… 하지만 지나친 편견은 가지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일단 한잔을 따라서 색상을 보니 스위트와인치고는 상당히 불투명한 색상을 띄었다. 와인의 실루엣은 은은하게 빛이나는 느낌이 들었다.

향은 굉장히 달콤한 향은 나오지 않아서 의외인 기분이 들었다. 스위트한 느낌이 들지 않았다.

한잔 마셔보니 첫맛은 단맛이 많이 느껴진다. 상당히 꽃에 붙어있는 꿀을 먹는 기분이다. 바로 표지에서 느껴지는 꽃밭에서 달콤한 꽃을 따먹는한 느낌이 들었다. 첫맛은 굉장히 달게 올라오지만 입안에서 퍼지면서 점점 쓰다고 해야하나… 정확하게는 신맛이 퍼쳐 올라온다. 와인이 입안에서 없어지만 신맛이 남아서 입안에서 침이 고인다.

상당히 이미지가 잘 나타나는 와인은 오랜만인것같다. 정말로 취향에 맞는 와인이라고 할 수 있을거 같다.뒤끝의 신맛 때문에 계속 마시고싶어지는 와인이다.

계속 와인이 목에 중첩으로 넘어가니 가슴이 따뜻해진다.

마셔보는 인상은 계속 꽃과 비슷한 밝은 색이 연상되면서 와인의 표지가 떠오른다. 그리고 굉장히 스토리가 인상깊은 와인이라는게 느껴진다.
스위트 와인이면서 바디감이 높은게 맛의 느낌을 집중할 수 있게 도와주는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