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나 린자 화이트(VINA LANZAR White Wine)

Blog Review

비나 린자 화이트(VINA LANZAR White Wine)

IMG_1751.jpg

친구에게서 공짜로 받은 레드와 화이트 와인을 큰 기대없이 따보았다. 어떤 특성을 가지고 있는지도 모르는 상태여서 어떤 맛일지는 상상이 가질 않는다. 그리고 무엇보다 화이트 와인은 처음 마셔본다.

빈티지도 없고해서 큰 기대감은 느껴지지 않았다. 아마 금방 생산되어서 바로 판매하는 와인같아 보였다.

마개를 까보니 코르크는 최근에 만들어진 상태이고, 병 상태도 깔끔하기만 하다.

한번 따라보니 기포는 올라오지 않는다. 화이트와인이 탄산이 없기도 하구나… 라고 생각이 들었다.

한번 입에 넣어보니 첫맛은 대단히 가볍고 달다. 그 다음에는 곧바로 신맛이 올라온다. 그 후에는 깔끔하게 넘어가는데 한참후에 가슴에서 살짝 따뜻하게 올라오는 느낌이다.

음료같이 마시기가 부담없는 편이다. 하지만 알코올 농도는 평균수준은 되기 때문에 너무 많이 마시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